panic!이냐, panic!이 아니냐, 그것이 문제로다

그러면 언제 panic!을 써야하고 언제 Result를 반환할지 어떻게 결정해야 할까요? 코드가 패닉을 일으킬때는 복구할 방법이 없습니다. 복구 가능한 방법이 있든 혹은 그렇지 않든 여러분은 어떤 에러 상황에 대해 panic!을 호출할 수 있지만, 그렇다면 여러분은 여러분의 코드를 호출하는 코드를 대신하여 현 상황은 복구 불가능한 것이라고 결정을 내리는 겁니다. 여러분이 Result 값을 반환하는 선택을 한다면, 호출하는 코드에게 결단을 내려주기 보다는 옵션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그들의 상황에 적합한 방식으로 복구를 시도할 수도 있고, 혹은 현재 상황의 Err은 복구 불가능하다고 사실상 결론을 내려서 panic!을 호출하여 여러분이 만든 복구 가능한 에러를 복구 불가능한 것으로 바꿔놓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이 실패할지도 모르는 함수를 정의할 때는 Result을 반환하는 것이 기본적으로 좋은 선택입니다.

몇가지 상황에서는 Result를 반환하는 대신 패닉을 일으키는 코드를 작성하는 것이 더 적합하지만, 덜 일반적입니다. 예제, 프로토타입 코드 및 테스트의 경우에는 왜 패닉이 더 좋은지를 탐구합시다; 그 다음, 사람으로서의 여러분이라면 실패할 리 없는 메소드라는 것을 알수 있지만 컴파일러는 이유를 파악할 수 없는 경우도 봅시다; 그리고 라이브러리 코드에 패닉을 추가해야 할지 말지를 어떻게 결정할까에 대한 일반적인 가이드라인을 내림으로서 결론지어 봅시다.

예제, 프로토타입 코드, 그리고 테스트는 전부 패닉을 일으켜도 완전 괜찮은 곳입니다

여러분이 어떤 개념을 그려내기 위한 예제를 작성중이라면, 강건한 에러 처리 코드를 예제 안에 넣는 것은 또한 예제를 덜 깨끗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예제 코드 내에서는 panic!을 일으킬 수 있는 unwrap 같은 메소드를 호출하는 것이 여러분의 어플리케이션이 에러를 처리하고자 하는 방법에 대한 플레이스홀더로서의 의미를 갖는데, 이는 여러분의 코드의 나머지 부분이 어떤 것을 하는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비슷한 상황에서, 여러분이 에러를 어떻게 처리할지 결정할 준비가 되기 전에는, unwrapexpect 메소드가 프로토타이핑을 할때 매우 편리합니다. 이 함수들은 여러분의 코드를 더 강건하게 만들 준비가 되었을 때를 위해서 명확한 표시를 남겨 둡니다.

만일 테스트 내에서 메소드 호출이 실패한다면, 해당 메소드가 테스트 중인 기능이 아니더라도 전체 테스트를 실패시키도록 합니다. panic!은 테스트가 어떻게 실패하는지 표시해주기 때문에, unwrap이나 expect를 호출하는 것은 정확하게 하고자 하는 일과 일치합니다.

컴파일러보다 여러분이 더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을 때

ResultOk 값을 가지고 있을 거라 확신할 다른 논리를 가지고 있지만, 그 논리가 컴파일러에 의해 이해할 수 있는 것이 아닐 때라면, unwrap을 호출하는 것이 또한 적절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여전히 처리할 필요가 있는 Result 값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특정한 상황에서 논리적으로 불가능할지라도, 여러분이 호출하고 있는 연산이 무엇이든간에 일반적으로는 여전히 실패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수동적으로 Err variant를 결코 발생시키지 않는 코드를 조사하여 확신할 수 있다면, unwrap을 호출하는 것이 완벽히 허용됩니다. 여기 예제가 있습니다:


# #![allow(unused_variables)]
#fn main() {
use std::net::IpAddr;

let home = "127.0.0.1".parse::<IpAddr>().unwrap();
#}

여기서는 하드코딩된 스트링을 파싱하여 IpAddr 인스턴스를 만드는 중입니다. 우리는 127.0.0.1이 유효한 IP 주소임을 볼 수 있으므로, 여기서 unwrap을 사용하는 것은 허용됩니다. 그러나, 하드코딩된 유효한 스트링을 갖고 있다는 것이 parse 메소드의 반환 타입을 변경해주지는 않습니다: 우리는 여전히 Result 값을 갖게되고, 컴파일러는 마치 Err variant가 나올 가능성이 여전히 있는 것처럼 우리가 Result를 처리하도록 할 것인데, 그 이유는 이 스트링이 항상 유효한 IP 주소라는 것을 알 수 있을만큼 컴파일러가 똑똑하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만일 IP 주소 스트링이 프로그램 내에 하드코딩된 것이 아니라 사용자로부터 입력되었다면, 그래서 실패할 가능성이 생겼다면, 우리는 대신 더 강건한 방식으로 Result를 처리할 필요가 분명히 있습니다.

에러 처리를 위한 가이드라인

여러분의 코드가 결국 나쁜 상태에 처하게 될 가능성이 있을 때는 여러분의 코드에 panic!을 넣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이 글에서 말하는 나쁜 상태란 어떤 가정, 보장, 계약, 혹은 불변성이 깨질 때를 뜻하는 것으로, 이를테면 유효하지 않은 값이나 모순되는 값, 혹은 찾을 수 없는 값이 여러분의 코드를 통과할 경우를 말합니다 - 아래에 쓰여진 상황중 하나 혹은 그 이상일 경우라면 말이죠:

  • 이 나쁜 상태란 것이 가끔 벌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무언가가 아닙니다.
  • 그 시점 이후의 코드는 이 나쁜 상태에 있지 않아야만 할 필요가 있습니다.
  • 여러분이 사용하고 있는 타입 내에 이 정보를 집어 넣을만한 뾰족한 수가 없습니다.

만일 어떤 사람이 여러분의 코드를 호출하고 타당하지 않은 값을 집어넣었다면, panic!을 써서 여러분의 라이브러리를 사용하고 있는 사람에게 그들의 코드 내의 버그를 알려서 개발하는 동안 이를 고칠 수 있게끔 하는 것이 최선책일 수도 있습니다. 비슷한 식으로, 만일 여러분의 제어권을 벗어난 외부 코드를 호출하고 있고, 이것이 여러분이 고칠 방법이 없는 유효하지 않은 상태를 반환한다면, panic!이 종종 적합합니다.

나쁜 상태에 도달했지만, 여러분이 얼마나 코드를 잘 작성했던 간에 일어날 것으로 예상될 때라면 panic!을 호출하는 것보다 Result를 반환하는 것이 여전히 더 적합합니다. 이에 대한 예는 기형적인 데이터가 주어지는 파서나, 속도 제한에 달했음을 나타내는 상태를 반환하는 HTTP 요청 등을 포함합니다. 이러한 경우, 여러분은 이러한 나쁜 상태를 위로 전파하기 위해 호출자가 그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Result를 반환하는 방식으로 실패가 예상 가능한 것임을 알려줘야 합니다. panic!에 빠지는 것은 이러한 경우를 처리하는 최선의 방식이 아닐 것입니다.

여러분의 코드가 어떤 값에 대해 연산을 수행할 때, 여러분의 코드는 해당 값이 유효한지를 먼저 검사하고, 만일 그렇지 않다면 panic!을 호출해야 합니다. 이는 주로 안전상의 이유를 위한 것입니다: 유효하지 않은 데이터 상에서 어떤 연산을 시도하는 것은 여러분의 코드를 취약점에 노출시킬 수 있습니다. 이는 여러분이 범위를 벗어난 메모리 접근을 시도했을 경우 표준 라이브러리가 panic!을 호출하는 주된 이유입니다: 현제의 데이터 구조가 소유하지 않은 메모리를 접근 시도하는 것은 흔한 보안 문제입니다. 함수는 종종 계약을 갖고 있습니다: 입력이 특정 요구사항을 만족시킬 경우에만 함수의 행동이 보장됩니다. 이 계약을 위반했을 때 패닉에 빠지는 것은 사리에 맞는데, 그 이유는 계약 위반이 언제나 호출자 쪽의 버그임을 나타내고, 이는 호출하는 코드가 명시적으로 처리하도록 하는 종류의 버그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사실, 호출하는 쪽의 코드가 복구시킬 합리적인 방법은 없습니다: 호출하는 프로그래머는 그 코드를 고칠 필요가 있습니다. 함수에 대한 계약은, 특히 계약 위반이 패닉의 원인이 될 때는, 그 함수에 대한 API 문서에 설명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여러분의 모든 함수들 내에서 수많은 에러 검사를 한다는 것은 장황하고 짜증날 것입니다. 다행스럽게도, 러스트의 타입 시스템이 (그리고 컴파일러가 하는 타입 검사 기능이) 여러분을 위해 수많은 검사를 해줄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함수가 특정한 타입을 파라미터로 갖고 있다면, 여러분이 유효한 값을 갖는다는 것을 컴파일러가 이미 보장했음을 아는 상태로 여러분의 코드 로직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만약 여러분이 Option이 아닌 어떤 타입을 갖고 있다면, 여러분의 프로그램은 아무것도 아닌 것이 아닌 무언가를 갖고 있음을 예측합니다. 그러면 여러분의 코드는 SomeNone variant에 대한 두 경우를 처리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는 분명히 값을 가지고 있는 하나의 경우만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의 함수에 아무것도 넘기지 않는 시도를 하는 코드는 컴파일 조차 되지 않을 것이고, 따라서 여러분의 함수는 그러한 경우에 대해서 런타임에 검사하지 않아도 됩니다. 또다른 예로는 u32와 같은 부호없는 정수를 이용하는 것이 있는데, 이는 파라미터가 절대 음수가 아님을 보장합니다.

유효성을 위한 커스텀 타입 생성하기

러스트의 타입 시스템을 이용하여 유효한 값을 보장하는 아이디어에서 한발 더 나가서, 유효성을 위한 커스텀 타입을 생성하는 것을 살펴봅시다. 2장의 추리 게임을 상기해 보시면, 우리의 코드는 사용자에게 1부터 100사이의 숫자를 추측하도록 요청했었죠. 우리는 실제로는 사용자의 추측값이 우리의 비밀 숫자와 비교하기 전에 해당 값이 유효한지 결코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추측값이 양수인지 만을 확인했습니다. 이 경우, 결과는 매우 끔찍하지는 않았습니다: “Too high”나 “Too low”라고 표시했던 출력은 여전히 맞을 것입니다. 사용자에게 유효한 추측값을 안내해주고, 사용자가 예를 들어 글자를 입력했을 때에 비해 사용자가 범위 밖의 값을 추측했을 때 다른 동작을 하는 것은 쓸모있는 향상일 것입니다.

이를 위한 한가지 방법은 u32 대신 i32로서 추측값을 파싱하여 음수가 입력될 가능성을 허용하고, 그리고나서 아래와 같이 숫자가 범위 내에 있는지에 대한 검사를 추가하는 것입니다:

loop {
    // snip

    let guess: i32 = match guess.trim().parse() {
        Ok(num) => num,
        Err(_) => continue,
    };

    if guess < 1 || guess > 100 {
        println!("The secret number will be between 1 and 100.");
        continue;
    }

    match guess.cmp(&secret_number) {
    // snip
}

if 표현식은 우리의 값이 범위 밖에 있는지 혹은 그렇지 않은지 검사하고, 사용자에게 문제점을 말해주고, continue를 호출하여 루프의 다음 반복을 시작하고 다른 추측값을 요청해줍니다. if 표현식 이후에는, guess가 1과 100 사이의 값이라는 것을 아는 상태에서 guess와 비밀 숫자의 비교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이상적인 해결책이 아닙니다: 만일 프로그램이 오직 1과 100 사이의 값에서만 동작하는 것이 전적으로 중요하고, 많은 함수가 이러한 요구사항을 가지고 있다면, 모든 함수 내에서 이렇게 검사를 하는 것은 지루할 것입니다. (그리고 잠재적으로 성능에 영향을 줄 것입니다.)

대신, 우리는 새로운 타입을 만들어서, 유효성 확인을 모든 곳에서 반복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그 타입의 인스턴스를 생성하는 함수 내에 유효성 확인을 넣을 수 있습니다. 이 방식에서, 함수가 그 시그니처 내에서 새로운 타입을 이용하고 받은 값을 자신있게 사용하는 것은 안전합니다. Listing 9-9은 new 함수가 1과 100 사이의 값을 받았을 때에만 인스턴스를 생성하는 Guess 타입을 정의하는 한가지 방법을 보여줍니다:


# #![allow(unused_variables)]
#fn main() {
pub struct Guess {
    value: u32,
}

impl Guess {
    pub fn new(value: u32) -> Guess {
        if value < 1 || value > 100 {
            panic!("Guess value must be between 1 and 100, got {}.", value);
        }

        Guess {
            value
        }
    }

    pub fn value(&self) -> u32 {
        self.value
    }
}
#}

Listing 9-9: 1과 100 사이의 값일 때만 계속되는 Guess 타입

먼저 u32를 갖는 value라는 이름의 항목을 가진 Guess라는 이름의 구조체를 선언하였습니다. 이것이 숫자가 저장될 곳입니다.

그런뒤 Guess 값의 인스턴스를 생성하는 new라는 이름의 연관 함수를 구현하였습니다. new 함수는 u32 타입의 값인 value를 파라미터를 갖고 Guess를 반환하도록 정의 되었습니다. new 함수의 본체에 있는 코드는 value가 1부터 100 사이의 값인지 확인하는 테스트를 합니다. 만일 value가 이 테스트에 통과하지 못하면 panic!을 호출하며, 이는 이 코드를 호출하는 프로그래머에게 고쳐야할 버그가 있음을 알려주는데, 범위 밖의 value를 가지고 Guess를 생성하는 것은 Guess::new가 필요로 하는 계약을 위반하기 때문입니다. Guess::new가 패닉을 일으킬 수도 있는 조건은 공개된 API 문서 내에 다뤄져야 합니다; 여러분이 만드는 API 문서 내에서 panic!의 가능성을 가리키는 것에 대한 문서 관례는 14장에서 다룰 것입니다. 만일 value가 테스트를 통과한다면, value 항목을 value 파라미터로 설정한 새로운 Guess를 생성하여 이 Guess를 반환합니다.

다음으로, self를 빌리고, 파라미터를 갖지 않으며, u32를 반환하는 value라는 이름의 메소드를 구현했습니다. 이러한 종류 메소드를 종종 게터(getter) 라고 부르는데, 그 이유는 이런 함수의 목적이 객체의 항목으로부터 어떤 데이터를 가져와서 이를 반환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 공개 메소드는 Guess 구조체의 value 항목이 비공개이기 때문에 필요합니다. value 항목이 비공개라서 Guess 구조체를 이용하는 코드가 value를 직접 설정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모듈 밖의 코드는 반드시 Guess::new 함수를 이용하여 새로운 Guess의 인스턴스를 만들어야 하는데, 이는 GuessGuess::new 함수의 조건들을 확인한 적이 없는 value를 갖는 방법이 없음을 보장합니다.

그러면 파라미터를 가지고 있거나 오직 1에서 100 사이의 숫자를 반환하는 함수는 u32 보다는 Guess를 얻거나 반환하는 시그니처로 선언되고 더 이상의 확인이 필요치 않을 것입니다.

정리

러스트의 에러 처리 기능은 여러분이 더 강건한 코드를 작성하는데 도움을 주도록 설계되었습니다. panic! 매크로는 여러분의 프로그램이 처리 불가능한 상태에 놓어있음에 대한 신호를 주고 여러분이 유효하지 않거나 잘못된 값으로 계속 진행하는 시도를 하는 대신 실행을 멈추게끔 해줍니다. Result 열거형은 러스트의 타입 시스템을 이용하여 여러분의 코드가 복구할 수 있는 방법으로 연산이 실패할 수도 있음을 알려줍니다. 또한 Result를 이용하면 여러분의 코드를 호출하는 코드에게 잠재적인 성공이나 실패를 처리해야할 필요가 있음을 알려줄 수 있습니다. panic!Result를 적합한 상황에서 사용하는 것은 여러분의 코드가 불가피한 문제에 직면했을 때도 더 신뢰할 수 있도록 해줄 것입니다.

이제 표준 라이브러리가 OptionResult 열거형을 가지고 제네릭을 사용하는 유용한 방식들을 보았으니, 제네릭이 어떤 식으로 동작하고 여러분의 코드에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다음 장에서 이야기해 보겠습니다.